[김현철 교수]삼성 사장단"日 실패 반면교사로"…`복잡성 관리` 집중 분석 (한국경제 2012.2.8)


Publications by Faculties
2012-02-13

삼성 사장단 "日 실패 반면교사로"…`복잡성 관리` 집중 분석 2012-02-08 16:50

 

삼성 사장단이 도요타 파나소닉 등 일본 대표 기업들의 실적 악화 원인을 분석하는 자리를 가졌다.

삼성사장단협의회는 8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김현철 서울대 교수(국제대학원 일본 전공)를 초청해 ‘복잡성,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’를 주제로 강연을 들었다.

김 교수는 일본 기업들이 최근 부진한 이유로 ‘복잡성 관리 실패’를 꼽았다. 도요타의 경우 400만대 생산규모를 유지할 땐 복잡성을 잘 관리하며 성공가도를 달렸는데 2000년대 중후반 생산규모를 800만대로 늘리는 과정에서 증폭된 복잡성을 관리하는 데 한계를 맞았다는 것이다. 도요타는 당시 30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매년 2개씩 전 세계에 증설했다.

김 교수는 또 일본 기업들은 지난해부터 6중고를 겪으며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설명했다. 6중고란 △엔고 △전력부족 △높은 법인세 △고용규제 △부진한 FTA 정책 △태국홍수를 말한다.

그는 “최근 대기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는 등 국내의 경제 환경이 일본을 따라가는 것 같아 우려된다”고 말했다.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법인세를 높이고 대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지적한 것이다. 김 교수는 일어로 ‘한국의 황제경영 vs 일본의 주군경영’이라는 책을 써 도요타에서 대량구매할 정도로 일본식 경영 분석에 손꼽히는 전문가다.

김현석 기자 realist@hankyung.com

http://www.hankyung.com/news/app/newsview.php?aid=2012020816341&intype=1